나무 Tree — 이산하 시인

 

나무

 

 

나를 찍어라.

그럼 난

네 도끼날에

향기를 묻혀주마.

 

 

Tree            

 

Chop me.

Then I’ll smear

A lingering fragrance

On the edge of your axe.

 

 

 

이산하 시인은 민주화운동청년연합 선전국에서 활동하던 1987년 3월, 사회과학무크 <녹두서평> 창간호에 ‘제주 4·3사건’의 학살과 진실을 폭로하는 장편서사시 <한라산>을 발표해 엄청난 충격과 전율을 불러일으켰다.

 

Translatde by Translated by 전승희 Seung-Hee Jeon
(literary critic and translator, editor of Asia: A Magazine of Asian Literature)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