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퀴벌레 Cockroach — 권순자 시인

 

바퀴벌레

.
어둠 속에 숨었다가
방심한 사이 재빨리 기어 나와
꾸물대는 나를 비웃으며 화려하게 비상한다
빛나는 까만 날개
두려움을 일으키는 음험한 어둠의 잎사귀
파르르 떤다
캄캄한 어둠을 갉아먹고 통통하게 살찐
저 겁 없이 빛나는 벌레

소문을 퍼뜨리며 술렁거리는
검은 욕망이 어둠 속에서 알을 까고
부화하는 벌레들
슬금슬금 기웃기웃 까맣게 기어나온다
삶의 집착이 섬뜩하다
어둠의 묘혈에서 울음처럼 번져드는
까만 벌레들의 행진
하얗게 질리는 꿈이 천천히 박제되고 있다
어둠을 지탱하는 어둠의 총아들
절대 소멸되지 않는 생 같은
스멀스멀 기어 다니는 불멸의 어둠 같은

화사한 꽃은 가까이 할 수 없는.
후려치는 검은 숨결이 사방에서 헐떡이고 있다
환상의 빛은 너무 멀리 있다

 

(시집 <우목횟집> 2009)

 

Cockroach

 

While I was at home wasting time
A cockroach crawled out quickly
From a dark corner
And took flight luxuriously
Laughing at my indolence
Dark wings quivering, shimmering
Like insidious black leaves
Frightening me

The fearless shining bug
Gnaws on the deep darkness
Battening on blackness, spreading rumors
And causing jitters, black and greedy
Hatching eggs in the darkness
Bugs incubate and sneak out stealthily
Peeping furtively, their tenacity for life gruesome
Black bugs march, spreading like eerie cries
From a grave in the darkness
Disgusting, stagnating like a slowly stuffed trophy
Beloved of the darkness
Like immortal life
Like eternal blackness, ceaselessly crawling

The gaiety of flowers is never seen here
Only dark panting and gasping
For breath on all sides
Dreamy light is too far away

 

 

 

 

 

권순자 : 시인 1958년생 시집 [천개의 눈물]외 다수
Translatey Clara Soonhee Kwon-Tatum, Ph.D and Matthew Lewis, M.Ad b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