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A Sickness–write by 공광규(Kong Kwangkyu)

 

 

고산지대에서 짐을 나르는 야크는
삼천 미터 이하로 내려가면
오히려 시름시름 아프다고 한다

세속에 물들지 않은 동물

주변에도 시름시름 아픈 사람들이 많다
이런 저런 이유로 아파
죽음까지 생각하는 사람도 있다

그런데 나는 하나도 아프지 않다

직장도 잘 다니고
아부도 잘 하고
돈벌이도 아직 무난하다

내가 병든 것이다

 

A Sickness

They say that when a pack yak from an alpine region
travels three thousand meters down in altitude,
it starts to ache and the pain lingers

Animals untainted by our mundane world

There are people around me whose pain lingers
hurting for various reasons
that some even think about death

But I don’t hurt at all

I work well
I flatter well
and making money is still easy

I’m the one with a sickness

 

 

Translated by Cate Boram with Ko, Yuji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