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의 소꿉장난 “Kids’ Playing house” — 김주대 시인

                                                 동양화

여보, 우리 아기는 몇이나 만들까요?

아이참 애들이 아기를 어떻게 만들어.

아니, 여보. 지금 우리는 어른이오.

아차. 그렇지요. 그럼 힘껏 만듭시다.

 

“Kids’ Playing house”

Honey, how many babies should we make?

What? How we make our babies when we are young!

Wait, honey, we are all grown now.

Ahh, right, let’s make as many as we can then.

.

 


-글,그림 : 김주대 시인

-번역 : 최지원 – Korean Student Translation Team at Massachusetts State University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