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포A Water Fall — 권순자 시인

                                                                   사진: Namsook Han
폭포
오직 한 길만 아는 이
그저 하편향할 뿐이다
추락이 아니라 더 낮아지기 위하여
몸부림칠 뿐이다
더 낮고 더 외진 곳을 향하여
때론 깊은 계곡에서 무지개를 피우기 위하여
더 깊고 더 음습한 그늘을 향한다
부서지는 것은 통증만 유발하는 건 아니다
산산이 부서짐으로써
더 새로워지고 더 맑아지고
더 생생해지는 것이다
얼얼한 피부로 얼얼한 정신으로
눈에 힘이 서고 팔뚝에 근육이
팽팽히 차오르는 것이다
(시집 <순례자> 2013)
A Water Fall
One who knows only a single road
Just heading down one way
Struggles simply to lower himself, rather than plunge
Into a lower and more isolated place
Sometimes to make a rainbow bloom in a deep valley
One heads to deep, damp, shady places
Things breaking do not simply cause pain
By shattering, they become newer, clearer, and fresher
With skin prickling and spirit stinging
Vision intensifies
And arms grow stronger

 

 

권순자 : 시인 1958년생 시집 [천개의 눈물]외 다수
Translatey Clara Soonhee Kwon-Tatum, Ph.D and Matthew Lewis, M.Ad b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