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선하는 여자 A Seamstress – 권순자 시인

Picture : Namsook Han

수선하는 여자

.
해진 꿈이 옷걸이에 걸려
흔들거린다
더러는 잊히고 더러는 수증기처럼
허공으로 사라진 후
잔여로 남은 꿈, 실밥처럼 붙어 꿈틀거리고
삐져나온 희망이 너덜거린다
늘 뿌옇게만 살아 있는 수선집
여자의 눈빛이 메마르다
헌옷에 코를 박고
실낱같은 희망을 손질하는 여자
닳거나 늘어진 어제를 꿰매거나 뜯어 붙이고
허접한 가계부에 매달린 나날을 가위질하며
삶의 환부를 손질한다

깊게 주름진 일상을 다림질하는 그녀
헝클어지거나 구겨진 기억을 펴려고
다리미로 수증기 뜨겁게 쏟아낸다

담벼락 앞 긴 옷걸이 봉에 여자의 하루가 걸려
붉은 하늘에 오래 펄럭이고 있다

 

(시집 <우목횟집> 2009)

 

A Seamstress

Outdated dreams sway on the hangers
Some forgotten; some vanished like vapor
The rest wriggle along
Hanging like loose threads
Threadbare hopes dangling in tatters
Her store is always shabby with dust
Her eyes dry
Her nose is deep in old clothes
Her dreams hang by a thread
By stitching up her worn-out
Sagging yesterdays
By cutting out her days
From tattered patterns of time
She patches up her life’s scars

 

She irons the deeply winkled days of her life
She steams
Her crumpled memories

Her days, hung on the line outside
Flutter forever against the red sky

 

권순자 : 시인 1958년생 시집 [천개의 눈물]외 다수
Translatey Clara Soonhee Kwon-Tatum, Ph.D and Matthew Lewis, MA.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