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문

춤 추는 사회 – 유희주 시인

아버지는 내가 노래하는 것을 좋아하셨습니다. 내가 세살 때 어디서 배웠는지는 모르겠으나 노래 하나를 배워 동네 순회공연을 하듯 아주 앙징맞고 깜찍하게 춤을 추며 불렀습니다. 그...

자연스러운 사회 -유희주 시인

1965년에 처음으로 피임약이 개발되었습니다. 그 이전에는 무조건 생기는 대로 낳았습니다. 그 어려운 시기에 자식을 많이 낳은 부모들은 자식을 일찍 잃어버리는 일이 빈번했습니다. 노인들을 만나...

아버지의 민주주의 – 유희주 시인

  (그림 :유희주)   초등학교 2학년때 돌아가신 아버지는 돌아가시기 직전까지 나를 무릎에서 내려놓지를 않으셨습니다. 아침에 일어나면 뻐대뻐대 하며 기지개를 시켜 주실 때까지 꼼짝 않고 죽은 벌레 시늉을...

엄마의 종이새 – 유희주 시인

  엄마가 종이새를 접으면서 이야기 했습니다. “전쟁이 터지고 국군과 인민군이 서로 접전 지역을 밀고 당기던 시절에 외할아버지는 춘천이 위험에 처해지자 강원도의 문익골로 피난을 했단다. 피난을 하는...

누가 개구리를 울리나 – 오인태 시인

아버지 돌아가신 지 올해로 꼬박 이십 년, 어머니는 그보다 칠 년 전에 세상을 뜨셨으니 천애의 고아로 살아온 세월이 어언 이십 년이다. 아버지는 위로 누나...

나를 만든 팔 할은 아버지 – 오인태 시인

단 한 번도 이 형한테 대들거나 역정을 내지 않았던 아우가 어느 날 전화를 했다. 울먹이다시피 하는 목소리였는데 대뜸 “아버지 오래 못 사실 것 같으니...

밥을 같이 먹는다는 것 – 오인태 시인

밥을 같이 먹는다는 건 삶을 같이 한다는 의미다. 그래서 삶을 같이하는, 즉 공동체의 가장 기본단위인 가정의 성원을 ‘식구’라 부르는 것이리라. 요즘은 식구끼리도 밥상을 마주하기가...

다산과 서포 (시가 있는 밥상)- 오인태 시인

오늘, 우리시대의 이념은 무엇인가? 있긴 한가? 그 많은 이론가, 논객들은 모두 어디로 사라졌는가? 실은 이런 물음조차 얼마나 실없고 객쩍은 짓인가. 혼란의 시대, 어둠의 시대에 다산의...

자존심은 나의 힘 (시가 있는 밥상) – 오인태 시인

혼자 먹는 밥을 뭘 그렇게 격식 갖춰 차리느냐고 생각할 수도 있겠다. 실제 이런 질문을 하는 사람들이 더러 있다. “혼자니까” 이렇게 대답하면 선뜻 무슨 뜻인지...

Block title

뉴스

KBS 라디오 -한민족 네트워크 기사와 인터뷰

이 KBS와 인터뷰 했습니다. KBS WORLD RADIO에 들어가시면 아나운서 얼굴 밑에 다시듣기가 있습니다. 28일 클릭하시고 10분정도 지난 즈음에(시간 선택 가능) 인터뷰 내용이 나옵니다. koreanlit.com이 어떻게...

미주 한국일보에서 koreanlit.com을 보도했습니다

http://www.koreatimes.com/article/20170207/1038814 ▶ 매사추세츠 민간한국문화원 ‘koreanlit.com’ 개설 ▶ 현대문학·칼럼·여행 등 구성…‘북한의 문학’코너도 '매사추세츠 민간 한국문화원'(KCSOM)이 한국 작가들의 작품을 영어로 번역해 미국은 물론 캐나다까지 소개하는 사이트(koreanlit.com)를 처음으로 개설했다. '한국 현대문학을...

이벤트

Korean Poetry Reading—UMASS Amherst Campus

    에서 처음으로 시낭송회를 합니다. 번역된 시가 웹사이트로 소개되지만 이러한 이벤트가 없으면 알려지기 쉽지 않지요. 근처에 계시는 분은 미국인 친구들을 모시고 오셔서 한국의 문학과 노래를 만나시기...

우리가 만든 책

KoreanLit- Peal 울림

우리의 웹진이 책으로도 만들어지기를 소망합니다. 웹을 만드는데는 사람과의 인연 90% 그들의 능력 5% 그리고 KoreanLit의 노력 5%로 만들어졌습니다.   우리는 이곳에서 마음에 남을 만한 글들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