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나무A Persimmon Tree — 이재무 시인

 

감나무

감나무 저도 소식이 궁금한 것이다
그러기에 사립 쪽으로는 가지도 더 뻗고
가을이면 그렁그렁 매달아놓은
붉은 눈물
바람결에 흔들려도 보는 것이다
저를 이곳에 뿌리박게 해놓고
주인은 삼십 년을 살다가
도망 기차를 탄 것이
그새 십오 년인데……
감나무 저도 안부가 그리운 것이다
그러기에 봄이면 새순도
담장 너머 쪽부터 내밀어 틔워보는 것이다

A Persimmon Tree

The persimmon tree must be wondering what happened to its owner.
That’s why it stretches its branches farther toward the gate,
And that’s why it sometimes shakes in the wind,
The tearful red drops
Hanging from its branches in the fall.
After settling it here,
Its owner, who had lived in the house for thirty years,
Ran away on a night train,
Already fifteen years ago—
The persimmon tree must miss him.
That’s why, in spring, new leaves
Sprout on the branches reaching over the wall.

.

.

.

  이재무 1958년생  시인, 대학 교수, [슬픔에게 무릎을 꿇다] 외 다수

 

Translator : 전승희 Seung-Hee Jeon
(literary critic and translator, editor of Asia: A Magazine of Asian Literature)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