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위의 식사 A Meal on the Road – 이재무 시인

 

 

위의 식사

사발에 담긴 둥글고 따뜻한 밥 아니라
비닐 속에 든 각진 찬밥이다
둘러앉아 도란도란 함께 먹는 밥 아니라
가축이 사료를 삼키듯
선채로 혼자서 허겁지겁 먹는 밥이다
고수레도 아닌데 길 위에 밥알 흘리기도 하며 먹는 밥이다
반찬 없이 국물 없이 목메게 먹는 밥이다
울컥, 몸 안쪽에서 비릿한 설움 치밀어 올라오는 밥이다
피가 도는 밥이 아니라 으스스, 몸에 한기가 드는 밥이다

 

A Meal on the Road

 

Not the round and warm rice in a bowl,
But the angled, cold rice wrapped in plastic.
Not the meal eaten while sitting and chatting together,
But the meal hurriedly swallowed while standing alone,
Like an animal swallowing feed.
We scatter it on the road while eating, but it’s not a food offering to appease hungry spirits.
We get choked, eating it without side dishes or soup.
Abruptly, fishy sorrow surges inside us.
It’s a meal that leaves a chill in the body rather than warming the blood.

.

.

 

이재무 1958년생  시인, 대학 교수, [슬픔에게 무릎을 꿇다] 외 다수

 

Translated by 전승희 Seung-Hee Jeon
(literary critic and translator, editor of Asia: A Magazine of Asian Literature)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