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 Sang-ok(김상옥) – Write by Cho Mihui(조미희)

 

 

 

 

 

 

 

 

김 상 옥

 

나는 조선인이다.

 

말총을 다루며 체의 얼개미를 만드는

8살 가난한 어린 손이다.

얼개미 망 사이로 흩날리는

황금가루의 꿈을 좇는 눈동자다.

 

땅땅땅 쇠를 두드리는 대장장이 팔뚝 위로

혈관이 풀처럼 자라는 14살 소년

대장간 노인은 박자에 맞춰 천자문을 가르친다.

연동교회에서 동대문교회까지

자신을 두드려 그릇을 만들었다.

 

나는 대한 청년이다.

 

나라를 빼앗겨

쇠를 두드리는 힘으로

태극기를 만들고

 

대한독립 만세를 피 터지게 외치는 청년

 

외세는 쉬지 않고 대한의 땅으로 밀려들어

산천을 짓밟고 백의(白衣)를 더럽힌다.

내 생장점은 부러졌다.

 

나는 스스로 연료가 돼 이 나라의 강산을 지킬 것이다.

혁신단, 의혈단, 암살단.

이 붉은 이름들을 내 몸에 새기고

나아갈 것이다.

 

동지들의 살을 지지고 부러트린

일본의 저 사악한 경찰서를 폭파할 것이다.

 

종로 경찰서를 향하는 아침 8시.

내 심장은 감격으로 펄떡인다

유리창을 뚫고

피 흘린 형제의 구토처럼 눈물처럼

 

흥건하게 터진다,

몰려오는 일제 앞잡이들아.

순사들아.

나는 이제 훨훨 날련다.

내 조국의 다정한 지붕 위를

저기 태(胎)자리가 보이는 효제동 단청을

넘치도록 흘러가자

 

마지막 한 발은 명예로운 나를 위하여

나 죽어서 살려니

조국의 심장으로 숨 쉬련다.

 

나는 대한민국이다.

 

 

Kim Sang-ok

 

I am a Korean,

 

Poor young hands

Making sifters out of horsehair,

While pupils pursue the dream of gold dust

Flying through the sifters.

 

A 14-year-old boy whose veins grow like grass,

Held in the forearms of a blacksmith hammering iron, bang, bang, bang,

I learn the Thousand-Character Classic from an elderly blacksmith in harmony with the beat of the hammer.

From Yeondong Church to Dongdaemun Church,

I hammered myself to forge a vessel.

 

I am a Korean young man.

 

Being deprived of my country, 

After making a Taegeukgi, Korean national flag,

With the power of hammering iron,

 

I am a young man shouting until it bleeds, “Hurray for the Independence of Korea!”

 

As foreign powers storm the great Korean land,

And trample its mountains and rivers and soil, its white clothes,

My growth is broken.

 

I will burn myself like fuel to protect this land.

The Innovation Group, the Righteous Blood Group, the Assassination Group—

I will inscribe these red names into my body

And go forward.

 

I will blow up Japanese police stations

That burned and mashed the flesh of my comrades.

 

At eight in the morning, heading toward the Jongno Police Station,

I feel my heart throbbing with excitement.

Through the windows,

Like the vomit and tears of my bleeding brothers,

 

I feel my heart explode freely.

Hear ye agents of Japanese imperialists,

Ye policemen!

I am going to fly freely.

Over the loving roofs of my fatherland,

Over the multi-colored paintwork in Hyoje-dong, where one can see the burial ground of my country’s placenta,

I will flow and overflow.

 

My last step will be for my honor.

I will live by dying.

I will breathe as the heart of my fatherland.

 

I am the Korean nation.






 


Translated by Seung-Hee Jeon (literary critic and translator, editor of Asia: A Magazine of Asian Literature)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