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에게 배우다 Learning From Fish- write by 맹문재 (Maeng, Moonjae)

 

물고기에게 배우다

 

개울가에서 아픈 몸 데리고 있다가
무심히 보는 물속

살아온 울타리에 익숙한지
물고기들은 돌덩이에 부딪히는 불상사 한번 없이
제 길을 간다.

멈춰 서서 구경도 하고
눈치 보지 않고 입 벌려 배를 채우기도 하고
유유히 간다

길은 어디에도 없는데
쉬지 않고 길을 내고

낸 길은 또 미련을 두지 않고 지운다
즐기면서 길을 내고 낸 길을 버리는 물고기들에게
나는 배운다

약한 자의 발자국을 믿는다면서
슬픈 그림자를 자꾸 눕히지 않는가
물고기들이 무수히 지나갔지만
발자국 하나 남지 않은 저 무한한 광장에
나는 들어선다

 

Learning From Fish

I take my suffering body to the stream
and stare into the water.
It is the nature of their environment,
the fish exist within their boundaries.
They go their way
without crashing into the shore.

Sometimes, they stop and stare,
feed with mouth open,
swallow,
then they go on, without a care.

Even without a clear path,
they make their way.

The path they’ve made,
they lose with no regret.
I learn from fish,
who love to build the road, that they desert.

I’ve heard the footsteps of the weak
never lay down a sad shadow.

The fish pass by in countless numbers,
and I,
without leaving a single shadow,
turn to the infinite field

 

 

Translated by Miyoung Jeong  with Leo Hwang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