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알 (Grains of Rice) – 이재무 시인

밥알

갓 지어낼 적엔
서로에게 끈적이던
사랑이더니 평등이더니
찬밥되어 물에 말리니
서로 흩어져서
끈기도 잃고
제 몸만 불리는구나

Grains of Rice

Immediately after being cooked,
They stick to each other.
They are love and equality.
As they steep in water after being cooled,
They separate,
Lose their stickiness,
And grow fat individually.

 

 


이재무 1958년생  시인, 대학 교수, [슬픔에게 무릎을 꿇다] 외 다수

 

 

Translator : 전승희 Seung-Hee Jeon
(literary critic and translator, editor of Asia: A Magazine of Asian Literature)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