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A Meal — 장석주 시인

 


귀 떨어진 개다리소반 위에
밥 한 그릇 받아놓고 생각한다.
사람은 왜 밥을 먹는가.
살려고 먹는다면 왜 사는가.
한 그릇의 더운 밥을 얻기 위하여
나는 몇 번이나 죄를 짓고
몇 번이나 자신을 속였는가
밥 한 그릇의 사슬에 매달려 있는 목숨.
나는 굽히고 싶지 않은 머리를 조아리고
마음에 없는 말을 지껄이고
가고 싶지 않은 곳에 발을 들여 놓고
잡고 싶지 않은 손을 잡고
정작 해야 할 말을 숨겼으며
가고 싶은 곳을 가지 못했으며
잡고 싶은 손을 잡지 못했다.
나는 왜 밥을 먹는가, 오늘
다시 생각하며 내가 마땅히
지켰어야 할 약속과 내가 마땅히
했어야 할 양심의 말들을
파기하고 또는 목구멍 속에 가두고
그 대가로 받았던 몇 번의 끼니에 대하여
부끄러워한다. 밥 한 그릇 앞에 놓고, 아아
나는 가롯 유다가 되지 않기 위하여
기도한다. 밥 한 그릇에
나를 팔지 않기 위하여.

 

A Meal

 

At the dining table
Having a meal, I ask myself
Why do I eat
If I eat to live
Why do I live
In order to get a good hot meal
How many times have I cheated others
How many times have I deceived myself
Meals are a chain on my life;
Meals keep my life in shackles.
I bowed humbly, although I did not want to;
Said things I did not mean.
I have gone places I did not want to.
I held hands I did not want to;
Hidden what I really had to say.
I could not go places I wanted to;
Could not hold hands I wanted to.
Why should I eat, I think again, today.
I have broken promises I should have kept.
I have heeded what I should have spoken out against;
Instead, the meals I have received
I am ashamed of.
Now, as I sit at the table,
Ah, ah, I pray that I not become a Judas
Lest I sell myself for a meal.
.

.

.

시인 장석주 by Poet, Chang, SeokJoo
The poet, Seok-Ju Chang, was born in Non-San, Chung-Cheong-Nam-Do, South Korea, in January 8, 1955.  His first published
work was “Midnight” that he received new and emerging poet award from Monthly Literature in 1975. In 1979, he awarded his poem, “Fly, Gloomy Dream” in Chosun Il-Bo, Spring Literature and Dong-A-Il-Bo, Spring Literature, Critique, “Existence and Unrealism”. 

Translated by Clara Soonhee Kwon-Tatum, Ph.D & Matthew Lewis, M.A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