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의 새벽 Mother at Dawn– 권순자 시인

 

 

Picture: Namsook Han
어머니의 새벽

죽천* 바닷가
어머니의 새벽은 싱싱하다
밤새 파도가 토해놓은 미역, 곤피
여명에 건져올리는 손,
울컥대는 갯내음을 달게 마시며
탱탱해지는 어머니의 가슴은
새벽안개에 젖은 꿈으로 붉게 흔들리기 시작한다
깡마른 몸이 지게차처럼 함지박을 옮긴다

나날을 조이는 삶의 그물을
날렵하게 빠져 나오는 새벽마다
어머니 발걸음은 생선 지느러미보다 활기차다
한 꾸러미 옭아매던 근심들이 달아난다
짠내와 비린내가 어머니의 속 깊은 물결에 밀려난다

아직 기울지 않고 조각달 희미하게 떠 있는
읍내로 나가는 길목
해산물 냄새 퍼트리며

소리없이 밝은 아침이 되시는 어머니

 

* 죽천: 포항시 북구 흥해읍 죽천리.

 

(시집<검은 늪> 2010)

 

Mother at Dawn

  

At Juk-Cheon seashore
Mother in the fresh dawn
Gathers up from the water
The brown seaweed washed ashore all night
By the ocean waves
She savors the sickly smell of the seashore
Her breasts, swollen taut, begin to shake red
With dreams steeped in the dawn fog
In her skinny arms, she carries a big basin
Full of seaweed, like a young girl

Early every morning
Mother comes out swiftly, the net of daily life
Tightening around her
Her steps are more lively than the flick of fish fins
Her worries, tied up in a bundle, run away
Salty, fishy smells are washed away
By waves deep in her heart

The crescent moon remains in the sky
Not setting yet
On her way to a town
She gives off a sea smell

Silently
Mother becomes a bright morning

 

Note. Juk-Cheon Town, Pohang

 

 

 

권순자 : 시인 1958년생 시집 [천개의 눈물]외 다수
Translatey Clara Soonhee Kwon-Tatum, Ph.D and Matthew Lewis, M.Ad b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