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A Face) – 이재무 시인

      얼굴

주름 가득한
더운 날 부채 같은
추운 날 난로 같은
미소에 잔물결 일고
대소에 밭고랑 생기는
바람에 강하고
물에 약한 창호지 같은
달빛 스민 빈 방 천장 같은
뒤꼍에 고인 오후의 산그늘처럼
적막한
공책에 옮겨 쓴 경전 같은

 

A Face

Full of wrinkles,
Like a fan on a hot day,
Like a stove on a cold day.
It ripples while smiling,
It furrows while laughing.
Strong against wind,
Weak against water, like window paper.
Desolate
Like the ceiling of a moonlit room.
Like the afternoon mountain shadow in the backyard,
Like scriptures hand-copied in a notebook.

이재무 시인 –1958년생  시인, 대학 교수, [슬픔에게 무릎을 꿇다] 외 다수

Translator : 전승희 Seung-Hee Jeon
(literary critic and translator, editor of Asia: A Magazine of Asian Literature)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