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1(Female Slave 1) —권순자 시인

 

위안부1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가 별세했다

돌아보고 싶지 않구나
생각하고 싶지도 않구나
그래도 악몽은 발뒤꿈치 들고
어둠보다 재빨리 와서 잠을 방해하는구나

전쟁은 공포스러웠어
밤은 더 무서웠어

달이 피를 흘리는 걸 보았니
달빛이 핏줄기로 쏟아지는 것을 본 적 있니
나의 달은 낮이고 밤이고 피를 흘렸어
눈물대신 피가 흘렀고
콧물대신 피가 흘렀어
아랫도리도 피가 흘렀어

소리친다고?
소리치면 누가 와서 말려 줄 수 있어?

엄마는 너무 멀리 있고
나의 나라는 이름조차 빼앗겨
내가 어디서 죽어가는지도 몰랐어

전쟁괴물들만 득실거렸어
발목이 수십 수백 명의 감시줄에 걸려
그 욕된 막사를 도망치지 못했어

전쟁이 끝나도 머릿속이 지워지지 않았어

Female Slave 1

A brave old lady, who suffered
as a female slave, has passed away

I don’t want to look back
I don’t want to think about it
And yet the nightmares that haunt me
Come faster than the night and interrupt my sleep

The war was terrifying
The nights even more terrifying

Did you see the moon shedding blood?
Have you seen the moonlight gushing streams of blood?
My moon has shed blood by day, by night
From my eyes poured not tears but blood
From nose what poured was blood
And from my nether parts the blood poured too

Did you say I should scream?
If I scream will somebody come to stop this?

Mom is too far away
My country has been stripped of its name
Have I died, so I can’t remember what country I’m from?

Overwhelmed with the spectres of war
My ankle bound by dozens, hundreds of watchful eyes
I could not escape from that shameful barracks

Even though the war is over the memories do not vanish

권순자 : 시인, 1958년생 시집 [천개의 눈물] 외 다수

Translated by Anne Nordquist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