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화 Yi Sang-Hwa – Write by 김명철 Kim Myeongcheol

이상화

 

선생님, 당신은 온몸에 햇살을 받고

푸른 하늘 푸른 들이 맞붙은 곳으로

가르마 같은 논길을 따라 꿈속을 가듯 걸어가고 계십니까.

 

그러나 여기는 지금도 남의 땅

당신의 뽑힌 발톱과 손톱들이

흙과 바람이 되지 못하여 부활은 꿈도 꾸지 못하는 땅

부끄러움도 없이 철판으로 푸른 하늘을 가린 일제 잔재의 땅

 

당신이 꺾지 않은 마음 대신

붓을 꺾어 구멍을 낸 검은 하늘에

여태도 검은 눈물 흐르는 일제 잔재의 땅

 

당신은 삼단같이 머리 감은 보리밭과

울타리 너머 아가씨같이 웃고 있는 종다리와

맨드라미 들마꽃

깝치고 있는 나비 제비를 가뿐하게 보고 계십니까.

그러나 여기는 아직도 남의 땅

 

당신은 손에 호미를 쥐고

살찐 젖가슴과 같은 부드러운 이 흙을

발목이 시도록 밟아도 보고 좋은 땀조차 흘리고 계십니까.

 

당신이 마돈나에게 호소했듯이

우리가 얽는 꿈 사람이 안고 궁구는 목숨의 꿈도 무색하게

부활의 침실에 대못질을 하고 몸도 모자라

마음마저 분단시키려는 그러나 여기는 일제 잔재의 땅

 

봄 신명이 지펴

온몸에 풋내를 띠고

푸른 웃음 푸른 설움이 어우러진 사이로 하루를 걷고 싶어도

다리를 절면서라도 고구려에서 백제의 속국까지 걷고 싶어도

 

그러나 여기는 우리 땅 같은

남의 땅 당신의 후손은 월세를 전전하고 있지만

만주군의 잔재가 대통령도

되고 반민족의 잔재가 한국은행 총재도 되고 오

적의 잔재가 서울대 총장도 되고 부역의 잔재가 문학

상 이름도 되고 국회

의원 국회의원 국회의원 따위는 쉽게 되는 토착 일제의 땅

 

끄을려 가지 말고 갈 테면 우리가 가자던

백 년 전 당신의 다짐에

당신의 시와 이름 앞에서 허리와 무릎을 꺾고 목을 떨구는

여기는 아직도 남의 땅 일제 잔재의 땅




Yi Sang-hwa

 

Are you walking, as in a dream, along the paddy path that looks like a parting,

Toward the place where the blue sky touches the green fields,

While enjoying the sunshine all over your body?

 

Yet here we are today still living in the land of others,

A land where your fingernails and toenails, ripped out by the Japanese,

Cannot become the earth and winds, so cannot dream of resurrection,

A land of the vestiges of Japanese imperialism, where the blue sky is shamelessly blocked by iron plates.

 

A land where black tears still flow

On the black sky, in which you poked a hole by breaking your writing brush,

Instead of breaking your spirit.

 

Are you happily watching the barley fields, like long and thick bunches of freshly washed hair,

Skylarks laughing like a girl on the other side of the fence,

Cockscombs and violets,

Butterflies and swallows bouncing and skipping?

Yet we are here still living in the land of others.

 

Are you holding a hoe,

Stepping on this soft earth like plump breasts

So pleasant that your ankles hurt so good, and even sweating sweetly?

 

Defeating the dream for which you appealed to the Madonna,

The dream we weave, our desperate dream that we embrace and struggle with—

We’re here living in the land of the vestiges of Japanese imperialism

Where the bedroom of resurrection is nailed shut, where some try to divide not only our bodies but also our spirits.

 

Although we, caught by the liveliness of spring,

With bodies wafting the fragrance of fresh young greens,

Would like to walk a day amidst the fields of green laughter and blue sadness,

Although we would like to hobble along from Goguryeo to the vassal state of Baekje,

 

We’re living here in the land of others that feigns to be ours.

Although your descendants are wandering from one rented room to another,

We’re living here in the land of naturalized Japanese imperialists,

Where a remnant of a Manchukuo soldier became a president,

Where a remnant of a pro-Japanese element became the governor of the Bank of Korea,

Where a remnant of the Five Thieves became the president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Where remnants of collaborators became the names of literary awards and easily this and that national assemblymen.

 

Kneeling and bowing in shame in front of your poems and your name,

In front of your resolute urges 100 years ago

Not to be dragged but go forward with our own free will,

We’re still living in the land of others, the vestiges of Japanese imperialism.




Translated by Seung-Hee Jeon (literary critic and translator, editor of Asia: A Magazine of Asian Literature)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