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개의 눈물 A Thousand Tears– 권순자 시인

 

 

천개의 눈물

달빛이 어룽거리며
심장을 도려내는 서러움을 핥는다
사랑스런 소녀여
네 상처와 눈물을 닦아주리라

굽실거리지 않는 꼿꼿한 정신이
아프다
안간힘으로 버티어야지
정신마저 먹히지 말고 살아남아야지
살아남아 증언해야지

도망치지 못하는 나는 죄인처럼 잡혀서
달빛 속에서 중얼거린다

피가 맺히는 밤
눈물도 숨결이 있어서
고통 속에서 가시 돋친 향기가 난다

아, 어긋나버린 내 삶의 물줄기여
달을 적시고 바람을 적시고
천지의 눈동자를 모두 적셔서
강철 마음을 녹이고 녹여서
마음마다 물길을 트게 해 다오

부서진 몸이 일어설 수 있도록
찢겨진 마음에 살점이 붙을 수 있도록
삶을 뜨겁게 껴안을 수 있도록
흐르고 소용돌이쳐 다오

천개의 눈물이여
살이 떨리는 두려움마저 쓸어가 다오

A Thousand Tears

By Poet, Soonja Kwon
Translated by Anne Nordquist

The speckled moonlight
Licks at my grief-torn heart
Beloved sweet girl
Let me wipe your wounds and tears

Unyielding spirit that will not grovel
It hurts
Need to hang on with all my strength
Can’t let my spirit be devoured, I must live
I must live so I can bear witness

Caught like a criminal I cannot escape
I mutter in the moonlight

Night, and my heart bleeds
The touch of my tears lingers
Amidst the pain a sharp scent arises

O, the course of my life that has gone astray
Has drenched the moon and the wind
Every eye in heaven and earth is wet
Melting and melting the iron-willed hearts
Every heart breaks open

So that my broken body can stand up
So that my ragged heart can have strength
So that my life can be warmly embraced
Let me flow and swirl

Let these thousand tears
Soothe the fear that makes my flesh tremble

.

.

 

권순자 : 시인 1958년생 시집 [천개의 눈물]외 다수

Translated by Anne Nordquist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