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눈(First Snow) – 이재무 시인

 

첫눈

첫눈은 우리가 잠 든 사이에 왔으면 좋겠어
도둑 떼처럼 남몰래 쳐들어와서 세상이 만든 지도를 지웠으면 좋겠어
늦은 아침 오줌이 마려워 문을 열었다가
빛을 반사하는 흰빛에 깜짝 놀라 잠시 눈이 멀었으면 좋겠어
가지마다 열린 눈꽃 음표를 읽으며 콧노래를 부르면 좋겠어
이웃에게 정답게 인사를 건네고 이민 간 옛 친구에게
야, 네 살던 마을에 첫눈이 왔어야! 문자를 남겼으면 좋겠어
하늘이 내려준 하얀 도화지에 괴발개발 낙서를 남기며
늑장 부리다 지각하여 상사에게 꾸지람을 듣고
퇴근길 주머니가 허전한 실직을 불러내 따뜻한 술을 마셨으면 좋겠어
첫눈은 눈꽃 화음에 귀가 젖어 곤한 잠자는 사이에 내렸으면 좋겠어

First Snow

I wish the first snow would fall while we’re sleeping.
I wish it would secretly invade us like thieves and erase the map drawn by our world.
As we open the door, feeling the urge to urinate in the late morning,
I wish the white would reflect the light and blind us for a moment
I wish we would hum along to snow-flower musical notes covering every tree branch.
I wish we would greet our neighbors affectionately and send a text message
To an old friend who emigrated: Hey, we just had our first snow in your old village!
On a day when we were scolded by our superiors for being late,
As we left scribblings on the cold white drawing paper that heaven sent us on our way to work,
I wish we would call on an empty-pocketed, unemployed friend on our way home and drink warm liquor with him.
I wish the first snow would fall while we’re sound asleep, so we’ll wet our ears with snow-flower harmony.

 

 

 

 

이재무 1958년생  시인, 대학 교수, [슬픔에게 무릎을 꿇다] 외 다수

 

Translator : 전승희 Seung-Hee Jeon
(literary critic and translator, editor of Asia: A Magazine of Asian Literature)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