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구 여자 Woman at a Seaport– 권순자 시인

 

 

Picture : Namsook Han

포구 여자

 

나날의 노역이 그녀의 몸을 말려갔다
밤이면 그녀는 휘어지며 누웠고
새벽이면 휘어지며 일어났다
휘어질 때마다 울리던 뼈의 피리소리
빈 가슴에 울려 퍼져나가던
뼈마디를 울리는 진동의 길고 긴 파장이
다른 아낙의 빈 가슴에 파고들어 떨렸다
잡혀와 드러누운 심해의 아가미까지 뚫고 나온
서늘한 파도소리
어판장 언덕을 점령하고 있었다

포구 어판장
파리한 여인이 짠 바람에 말라
웃음마저 바랬다
병약한 체구를 이끌고 버티어내는 그녀는
둥근 공처럼 몸을 말곤 했다
둥글게 몸 말면
힘이 용솟음쳐 나오기라도 하는 듯이
안간힘 썼다
그녀의 가슴에서 파도치던 울음도
덩달아 둥글게 삭아갔다

 

Woman at a Seaport

 

A woman at a seaport
Wastes away day by day
At night, she lays down, bent double
At dawn, she gets up, bent double
The creaking in her bones when she bends
Spreads to her empty heart
Long ripples
Resounding in her joints
Seep trembling into other women’s empty minds
The chilling sound of waves
Passing through the gills of fresh-caught deep ocean fish
Fills the fish market on the hill

At the seaport fish market
The pale-faced woman is dried up by salt winds;
Even her smile has faded away
Her body is rolled up like a ball
But she carries on and endures
As she rolls along, pouring out her strength
The waves crying in her heart roll on

 

권순자 : 시인 1958년생 시집 [천개의 눈물]외 다수
Translatey Clara Soonhee Kwon-Tatum, Ph.D and Matthew Lewis, M.Ad b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