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도림역 Sindorim Station — 이재무 시인

 

신도림역

 

검고 칙칙한 지하선로
살찐 쥐 한 마리 걸어간다
누군가 검붉은 침을
아직 불이 살아 있는 담배꽁초를
그의 목덜미께로 뱉고 던진다
쥐는 동요하지 않는다
전방 오백 미터 화물열차가
씩씩거리며 달려오고 있다
그는 동요하지 않는다
선로를 가로질러 태평하게 저 갈 곳을 가는
그는 나보다도 서울을
잘 살고 있다

한 무리의 쥐들이 열차에 오르고 있다

 

Sindorim Station

 

Over the black and dark subway tracks
A fat rat is taking a stroll.
People spit and throw
Blackish red phlegm
And a lit cigarette butt at it.
The rat is undisturbed.
Five hundred meters away, a freight train
Is puffing and approaching fast.
The rat is undisturbed.
Leisurely going across the tracks and continuing on its way,
It lives better in Seoul
Than I do.

A pack of rats is climbing into the train.

 

 

이재무 1958년생  시인, 대학 교수, [슬픔에게 무릎을 꿇다] 외 다수

 

Translated by 전승희 Seung-Hee Jeon
(literary critic and translator, editor of Asia: A Magazine of Asian Literature)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